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

본문 바로가기


현재 위치

  1. HOME
  2. 커뮤니티
  3. 자선/기부

“가스검침원 도움으로 ‘세모녀’들 찾았네요”

체러티샵 (ip:)
2015-01-05
추천수 : 추천하기
조회수 : 334
평점 : 0점

보증금 500만원, 월세 30만원짜리인 33㎡(10평) 남짓한 집엔 어머니와 딸 둘뿐이었다.


어머니 이아무개(54)씨는 지난해 11월 재발한 갑상선암 수술을 받았다.


고등학교를 졸업한 서른한살 딸은 비정규직으로 여러 회사를 옮겨다니다 최근 갑자기 해고됐다.


서울 강동구 천호3동 주민센터의 장외영 주무관(34)이 이 집을 찾은 건 지난달 초였다.

요양치료가 필요한 이씨는 옷을 여러 겹 껴입은 채 바닥에 누워 있었다.


전기장판은 전기비 걱정에 아주 가끔 쓴다고 했다.


가스비는 3개월치가 밀려 있었고, 월세도 석달 넘게 못 냈다.


모아둔 돈은 모두 병원비로 썼다.



기사전문보기




게시판 상세
첨부파일
비밀번호 *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.
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
목록 삭제 수정 답변
댓글 수정

비밀번호 :

수정 취소

/ byte

비밀번호 : 확인 취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