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

본문 바로가기


현재 위치

  1. HOME
  2. 커뮤니티
  3. 도와주세요

"내 생명 살린 그 분, 로또복권도 부럽지 않아요" ‘사회복지 전담’ 조영운씨 선행

체러티샵 (ip:)
2014-12-22
추천수 : 추천하기
조회수 : 603
평점 : 0점

 이씨는 건강 때문에 일자리를 찾지 못해


먹을 게 떨어지자 자포자기 심정으로 주민센터를 찾았다.


그때 사회복지 전담 공무원인 조 주임이 이씨를 맞았다.

2000년 공무원 생활을 시작해


저소득층 방문 상담·지원 사업을 맡아온 조 주임은


이씨에게 쌀 10㎏과 김치 한 박스를 챙겨주었다.


조 주임이 이씨의 집을 가보니 난방을 하지 못해 차가운 방에서 지내고 있었다.


조 주임은 "끼니 걱정은 마시고 힘드시면 언제든 연락하시라"고 말했다.


또 까다로운 조건부 기초생활수급자로 이씨가 등록되도록 도왔다.


이제 이씨는 아프면 언제든 병원에 갈 수 있고 약값은 500원만 내면 된다.


정부의 생계비 지원도 받고 있다.


이씨는 "로또복권 부럽지 않다. 더 이상 바랄 게 없다"고 했다.



기사전문 보기



 





게시판 상세
첨부파일
비밀번호 *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.
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
목록 삭제 수정 답변
댓글 수정

비밀번호 :

수정 취소

/ byte

비밀번호 : 확인 취소

댓글 입력

댓글달기이름 :비밀번호 : 관리자답변보기

확인

/ byte

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.(대소문자구분)

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