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

본문 바로가기


현재 위치

  1. HOME
  2. 커뮤니티
  3. 자선/기부

[나보다 더 어렵게 사는 사람이 많아요. 그런 사람들도 잘살고자 하는 마음은 있는데 기회가 없으니까 그게 너무 아쉽죠.]

체러티샵 (ip:)
2014-12-15
추천수 : 추천하기
조회수 : 499
평점 : 0점

병든 몸으로 쪽방에 살면서도 남을 위해 살아가는 한 남자가 있습니다. 그의 쪽방과 지갑 속에는 사진 한 장이 있는데요.

이 사진에 담긴 가슴 따뜻한 이야기, 최재영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.

<기자>

가파른 계단, 난방도 되지 않는 1평 남짓한 공간.

박동기 씨가 사는 쪽방입니다.

쪽방에 있는 사진 한 장이 눈에 들어옵니다.

사진 속 휠체어를 탄 할아버지를 그는 '아버지'라고 불렀습니다.


동영상 보기<SBS 뉴스>





게시판 상세
첨부파일
비밀번호 *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.
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
목록 삭제 수정 답변
댓글 수정

비밀번호 :

수정 취소

/ byte

비밀번호 : 확인 취소